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美시카고 '최악의 주말' 17명 사망·42명 부상
시카고
자유게시판

 
입력 11/01
ㆍ조회: 31      
美시카고 '최악의 주말' 17명 사망·42명 부상



시카고 북부 리글리필드에서 71년 만에 월드시리즈에 오른 시카고 컵스의 홈경기 3연전이 펼쳐진 지난 주말, 도시 남부와 서부 저소득층 밀집지역에서는 잇단 총성이 울려 17명이 숨지고 42명이 부상했다.

31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지난 28일(금) 오후부터 이날 이른 새벽 사이 시카고에서 발생한 총격 피해자 수가 59명에 달해 '최악의 총기 사고 주말' 기록을 세웠다.

도시 일대가 스포츠 축제 열기로 가득했던 시간, 다른 한편에서는 총격전이 끊이지 않은 셈이다.

시카고 시의 치안력 편중·치안 악화 상황이 점차 심화되고 있다는 지적이 인 가운데, 주말 사흘간 총격 사망자 수가 17명에 달한 것은 금년 들어 처음 있는 일이다.

사망자 가운데 20세 미만이 7명. 이 가운데는 짐 나르는 아버지를 돕다가 총에 맞은 14세 소년 디마코 웹스터와, 달리는 차 안에서 발사된 총에 각각 맞은 17세 쌍둥이 형제 에드윈·에드워드 브라이언트도 포함돼있다.

올들어 지금까지 시카고에서 발생한 살인사건 수는 최소 638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17건 더 늘었다.

부상자를 포함한 총기 사고 피해자 수는 총 3천662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1천106명이나 더 많다.

총기 사고는 도시 북부와 북서부를 제외한 지역, 특히 범죄조직(갱) 문화가 뿌리깊게 자리잡고 있는 남부와 서부에 집중돼 발생했으나 점차 그 범위가 넓어지고 있다. 정치권과 경찰이 대책 마련에 손을 놓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는 까닭이다.

에디 존슨 시카고 경찰청장은 지난 주말 총기 사고 실태에 대해 "쾌적한 날씨와 월드시리즈 경기, 핼러윈데이 기념 파티 등으로 많은 사람이 늦은 시간까지 거리에 나와 있었던 것이 사실이나, 실제 대부분의 사건은 범죄조직과 연관돼있다"며 "브라이언트 쌍둥이 형제의 경우 학교에서 우등생이고, 갱 명단에 이름이 올라있지 않지만, 갱 조직에 연루된 정황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총기 범죄 재범자들을 잡아들이고 있으나, 이들은 자신의 행위가 불러올 결과에 대해 개의치 않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카고 경찰은 월드시리즈 3·4·5차전 기간 리글리필드 주변에 1천 명의 정·사복 경찰을 배치하고 만일의 사고에 대비했으며 불상사는 없었다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