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카운티 주민 소비항목 ‘주택비용’ 최다
샌디에고
자유게시판

 
입력 09/16
ㆍ조회: 34      
카운티 주민 소비항목 ‘주택비용’ 최다



샌디에고 카운티 주민들의 소비지출 항목에서 주택비용이 가장 높은것으로 조사됐다.

미 노동 통계국이 발표한 ‘2013~14년도 샌디에고 지역 주민 소비자 지출 현황 보고서’에 의하면 카운티 주민의 연 소비 지출 규모는 6만3,189달러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출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치하고 있는 것은 주택비로 평균 2만3,774달러(37.6%)를 기록했다. 이는미 전국 18개 대도시 지역 중 샌디에고가 전국 평균보다 높은 수치다.

전국 평균 주거비 지출은 전체 소비의 33.4%다. <도표 참조>주거비용에 대한 지출이 가장 높은 도시는 뉴욕(39.6%). 디트로이트(30.2%) 순으로 조사됐다.

다음으로 지출이 큰 항목은 차량구입 및 유지 등 교통관련이다. 통계년도 기간 지역 주민들이 가구당 소비 규모는 전체의 16.3%에 달했다.

주민들의 연간 교통항목 지출은 1만300달러로 이 중 91.6%는 개인차량을 구입하고 나머지 8.4%는 이를유지하는데 쓰였다. 미 18대 도시 중샌디에고보다 이 분야 지출이 많은곳은 애틀랜타(17.3%), 클리블랜드(18.0%), 디트로이트(19.2%), 휴스턴(17.9%)등 4개 지역이다.

다음으로 지역 주민들의 지출에서 큰 비중을차지하고 있는 개인 보험및 연금에서는 전국 평균보다 0.5% 높은 11.3%를기록했다. 그러나 식품을비롯한 기타 항목에서는전국 평균보다 현저하게낮았다.

이번 통계 자료에 의하면 가정 당 음식에 소요하는 비용은 전체 지출예산의 11.0%로 전국 평균 12.8%에비해 1.8%로 낮았으며, 의류 구입 및기타 서비스 업종에 지출은 3.1%로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특히 식품의 경우에는 18대 대도시와 비교할 때 워싱턴(10.0%)를 제외하고는 최하위를 기록했다. 이번 통계에서 눈여겨볼 점은 주민들이 레저나 건강관리, 교육 등의 지출이 미전국 평균보다 낮다는 점이다.

지역 커미셔너 리처드 홀드 위원은 “지역 주민들의 경제여건이 호전되지 않으면서 우선순위 지출 항목에서 개인의 정서나 건강 등에 대한소비를 절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런 현상이 장기화될 경우주민들의 정서나 전체 시장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지역 경제전문가들은 “소득계층과연령계층에 따라 레저를 포함한 여가시간에 드는 비용에 차이가 있다”며“ 최근 들어 지역 주민들이 여가활동 지출비를 줄이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현재 경제가 어렵고 미래가 불투명하다고 느끼고 있기 때문”이라고분석했다.

샌디에고 지역 주민들의 세전 소득은 미 평균보다 1만2,466달러가 많은 7만7,805달러며, 이들 생산 주체의 평균 연령은 50세인 것으로 조사됐다.
 
샌디에고 생활정보 링크
날씨 시간 지도 행사공연전시
대중교통 안내 한인업소록 시 정보
관광지 정보 영화관 시간표 맛집 찿기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