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올 노벨경제학상 리처드 세일러 美시카고대 교수
경제
게시판

 
입력 10/09
ㆍ조회: 17      
올 노벨경제학상 리처드 세일러 美시카고대 교수



2017년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한 리처드 H 세일러 미국 시카고대 부스경영대학원 석좌교수(72)는 행동경제학을 집대성한 학자로 잘 알려져 있다. 행동경제학은 모든 인간이 이기적인 본능에 따라 합리적으로 행동한다고 가정하는 주류경제학의 대안으로 1990년대 들어 경제학계에서 활발하게 논의되고 있다. 인간의 비합리적 행동을 설명하다 보니 심리학, 사회학, 생물학 등 다양한 학문을 경제학에 접목하면서 인식의 지평을 넓혔다는 평가를 받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가 9일 세일러 교수의 업적을 설명하면서 "세일러 교수는 △제한적인 합리성 △사회적 선호 △자기 통제 결여가 낳은 결과가 개인의 행동을 넘어 시장의 결과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했다"고 소개한 것도 이런 이유다.
다만 세일러 교수는 인간이 합리적이라는 가정을 정면으로 반박하기보다는 행동경제학의 연구 성과를 보완하는 방식으로 접근하는 편이다. 이는 세일러 교수의 저서 '넛지'에도 소개됐는데, '자유주의적 개입주의'로 요약되기도 한다.

이를 바탕으로 세일러 교수가 개발한 이론으로 대표적인 것이 '심성 회계(mental accounting)'다. 이를 통해 인간 심리를 분석해 개인이 개별적으로 내리는 결정에 집중했고, 어떻게 재무적인 결론으로 이어지는지 설명했다. 이를테면 비오는 날 택시 이용자가 늘기 때문에 택시가 더 잘 잡혀야 하지만 택시 운전사들은 하루 매상을 다 올렸다고 생각해 먼저 퇴근하면서 택시가 잡히지 않는다는 이론이다. 만약 택시 운전사들이 합리적으로 행동한다면 손님이 많은 날 운행을 더 많이 하고 맑은 날 쉬는 것이 옳지만 그렇게 행동하지 않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강오 서강대 경제학과 교수는 "행동경제학의 경우 사람을 합리적으로 가정하는 전통적 이론모형과 달리 사람들의 행동에서 나오는 정형화된 반응을 강조하면서 접근한다"면서 "리처드 세일러 교수의 경우 여러 가지 논문을 정리하고 필드 데이터(field data)를 기반으로 연구를 진행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세일러 교수는 또 개인이 소유하지 않을 때보다 소유하고 있을 때 물건을 더 아낀다는 '소유효과(endowment effect)'를 고안했다. 같은 재화라도 개인이 소유하는지에 따라 행동이 바뀌기 때문에 소비자 행동을 분석할 때 유용하다.

그는 또 인간의 사회적 선호 현상을 강조했다. 인간이 단순히 이기적 본능에 따라 행동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함께 잘 살기 위해 이타적 행동을 할 때도 있다는 의미다. 이는 세일러 교수가 심리학자 등과 함께 고안한 '독재자 게임'에서 잘 나타난다. 독재자 게임은 두 사람을 짝을 지어주고 돈을 준 뒤 한 사람은 분배자로, 한 사람은 수령자로 나눈 모델이다. 수령자는 돈을 나눈 결과에 어떤 저항도 할 수 없고 그대로 수용해야 한다. 주류경제학의 가정에 따라 인간이 이기적으로 행동한다면 분배자는 모든 돈을 독차지해야 한다. 하지만 이 실험을 수행한 결과 분배자들은 전체 돈의 25%가량을 수용자에게 줬다. 만약 분배자가 돈을 독점한다면 인간적 유대와 같은 사회적 경향이 무너지기 때문에 수용자가 일부 떼어준다는 것이다.

세일러 교수가 연구한 자기 통제 결여는 인간이 단기적 이익을 선호하는 경향을 말한다. 이를테면 "12개월 후에 10만원을 받겠는가, 아니면 13개월 후에 12만원을 받겠는가"라고 질문하면 대부분 후자를 선택한다. 하지만 질문을 바꿔 "지금 당장 10만원을 받겠는가, 한 달 후에 12만원을 받겠는가"라고 질문하면 전자를 선호하는 경향을 띤다. 세일러 교수는 이런 성향 때문에 개인들이 노후를 제대로 준비하지 않고 건강한 생활 습관을 유지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세일러 교수의 연구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과정에서 부각했다. 인간의 합리성이 반드시 전체의 후생복리를 높이는 방향으로 귀결되지 않는다는 반성이 확산된 분위기 속에서 세일러 교수의 연구가 새삼 주목받은 것이다.

2008년 금융위기 당시 벌어졌던 어이없는 상황들이 바로 세일러 교수의 전공 분야였던 것이다. 금융위기 이후 그는 미국인들의 저축과 연금 플랜을 다듬어 빚더미에 앉은 미국을 구한 경제학자로 평가받기도 한다.

최승주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는 "이번 노벨 경제학상은 2002년 행동·행태경제학의 아버지라고 불리는 대니얼 카너먼 교수의 수상에 이어 행동경제학 분야 학자의 두 번째 수상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리처드 세일러 교수는 경제학 분야에서 심리학 아이디어를 받아들여 연구를 진행한 1세대 행동경제학자 중 한 명"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주류경제학에서는 시장이 실패할 때나 공공재를 공급해야 하는 경우에만 정부가 개입해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행동경제학에서는 사람들이 합리적이지 않기 때문에 잘못된 판단을 할 수 있다고 가정하고, 좀 더 좋은 방향으로의 선택을 유도하는 아이디어들을 대안으로 제시한다"며 "미국 버락 오바마 정부나 영국 데이비드 캐머런 정부에서는 정부 정책에 행동경제학을 접목하도록 정부 차원의 노력을 기울였고 개발경제학 등 각국의 해외원조사업의 메커니즘을 구성하는 데도 행동경제학이 많이 활용되고 있는데, 한국 정부에서도 관련된 정책 접목을 시도해볼 만할 것"이라고 말했다.
 
윗글 '가상화폐 광풍' 재개…비트코인 5천달러대 급등
아래글 美국제무역위 '삼성·LG세탁기로 美산업 피해' 판정
경제 정보 링크
나스닥 선물지수 외환시장
선물차트 섹터차트 외환 차트
매드머니주식 Barron주식 버펫소유주식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