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美 매파들 ‘對北 선제타격론’ 잇따라 주장
경제
게시판

 
입력 12/17
ㆍ조회: 25      
美 매파들 ‘對北 선제타격론’ 잇따라 주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최근 면담한 강경파 인사들이 잇따라 대북 선제타격론을 주장하면서 트럼프 행정부의 군사적 행동이 임박한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워싱턴 조야에서 높아지고 있다. 특히 트럼프 행정부가 내년 3월 이후 대북 군사적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진 존 볼턴 전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지난 16일 “대북 군사적 행동 외에는 어떤 옵션(선택)도 없는 시점이 곧 올 것”이라고 경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볼턴 전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이날 노스캐롤라이나주 애슈빌에서 열린 ‘찰스 테일러 크리스마스 디너’ 행사에 기조연설자로 참석, “북한과 그들의 핵 장치에 대한 결정이 늦지 않게 조만간(sooner rather than later) 내려질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지역 라디오방송 WHKP가 17일 보도했다. 볼턴 전 대사는 “이 결정은 전 세계에 매우 재앙적일 수 있지만, 미국은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하고 세계를 지배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면서 트럼프 행정부의 군사적 행동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했다.

이는 최근 볼턴 전 대사가 중앙정보국(CIA)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 저지를 위한 기회의 창은 3개월이라고 보고했다고 밝힌 것과도 상통한다. 볼턴 전 대사는 지난해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안보 자문역으로 활동했으며, 지난 7일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한 대표적 대북 매파 인사다. 앞서 지난 10일 트럼프 대통령과 골프 회동을 한 린지 그레이엄(공화·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도 지난 13일 잡지 애틀랜틱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대북 군사적 행동을 할 가능성은 30%이며, 북한이 7차 핵실험을 감행한다면 확률이 70%라고 말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워싱턴의 대북 강경파 사이에서 대북 선제타격론이 힘을 얻고 있는 것은 이제 남은 북핵 문제 해법은 군사적 행동밖에 없다는 인식이 커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의 ‘무조건적 대화’ 제의가 북한의 무반응으로 1차 좌절되면서 ‘대화 무용론’이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또 북한이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핵미사일 완성에 거의 근접한 데다가 이란·시리아나 테러단체에 핵무기를 판매할 경우 미국은 이전과는 다른 국가안보 전면위기 국면에 직면할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도 강하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볼턴 전 대사도 북한과 이란·시리아 커넥션을 언급하면서 “북한 같은 비이성적 정권을 압박·제재를 통해 억지할 수 있다는 생각은 신화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윗글 비트코인 하루 동안 540만원 폭락...1400만원대 거래
아래글 우버 운전자 월 평균 순수입은 364불
경제 정보 링크
나스닥 선물지수 외환시장
선물차트 섹터차트 외환 차트
매드머니주식 Barron주식 버펫소유주식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