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숙청대상' 사우디 갑부왕자 보석금 최소 6조4000억원
경제
게시판

 
입력 12/23
ㆍ조회: 31      
'숙청대상' 사우디 갑부왕자 보석금 최소 6조4000억원




지난달 부패혐의로 전격 체포된 사우디아라비아의 억만장자 알왈리드 빈탈랄(62) 왕자의 보석금이 최소 60억 달러(약 6조4천800억원)라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현지 소식통들은 사우디 당국과 알왈리드 왕자는 이 같은 조건을 포함한 석방안을 협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알왈리드 왕자는 지난달 초 사우디 실세 왕자인 모하마드 빈살만 알사우드(32) 제1 왕위계승자 겸 국방장관이 시작한 반부패 숙청 드라이브로 체포한 왕자들, 전·현직 장관 수십 명 가운데 한 명이다.

이 가운데 알왈리드 왕자는 자산이 187억 달러(약 20조1천960억원·포브스 기준)로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를 따지면 세계 57번째 갑부다.

이 때문에 자유를 얻는 대가도 최고액이라고 WSJ은 전했다.

자금세탁과 뇌물 수수 등의 혐의를 받는 알왈리드 왕자는 현재 사우디 수도 리야드의 5성급인 리츠칼튼 호텔에 붙잡혀 있다.

그는 자신이 소유한 킹덤홀딩스를 내놓는 문제를 정부와 협의하고 있지만, 경영권 유지를 강력하게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 포시즌 호텔, 유로디즈니 등에 투자한 킹덤홀딩스의 현재 가치는 87억 달러(약 9조3천960억원)에 달한다.

알왈리드 왕자 체포 후 불확실성이 커지는 바람에 시가 총액 20억 달러(약 2조3천억원)가 증발했다.

이번 사우디의 왕족 체포는 모하마드 왕세자가 경쟁자 숙청을 통해 자신의 입지를 강화하기 위한 포석이라는 게 세계 각국의 일반적 관측이다.

특히 서방 매체들은 모하마드 왕세자가 자신이 주도하는 경제, 문화 개혁의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왕족, 기업인들을 구속했다는 분석도 내놓았다.

사우디 관리들은 "지난달 체포된 왕자와 전·현직 장관들을 처리하면서 당국이 수백억달러를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압둘라 전 국왕의 아들로 한때 왕세자 직을 놓고 현 모하마드 왕세자와 경쟁한 것으로 알려진 무타이브 빈압둘라(65) 왕자도 10억 달러(약 1조800억원) 이상을 내고 풀려난 것으로 전해졌다.
 
윗글 가상화폐 정책 ‘중구난방’… 거래소·이용자 혼란 가중
아래글 비트코인 하루 동안 540만원 폭락...1400만원대 거래
경제 정보 링크
나스닥 선물지수 외환시장
선물차트 섹터차트 외환 차트
매드머니주식 Barron주식 버펫소유주식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