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애플, 해외 보유 현금 대부분 송환할 듯
경제
게시판

 
입력 01/17
ㆍ조회: 12      
애플, 해외 보유 현금 대부분 송환할 듯



애플은 17일(현지시간) 향후 5년간 미국 경제를 돕고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3천500억 달러(380조 원)를 '기여'하겠다고 발표했다.

애플은 이날 공식 언론 발표문을 통해 "애플은 미국 경제와 노동력을 지원하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새로운 투자를 발표한다"면서 직접 고용 확대, 애플의 미국 내 공급업체에 대한 자본 투자, 아이폰과 앱 스토어에서 창출되는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지원 가속화 등을 약속했다.

그러면서 해외에 보유하고 있는 현금 송환 계획도 발표했다.

"해외에 보유하고 있는 현금을 국내로 들여오면서 추정 세금 380억 달러(40조 원)를 내게 될 것"이라고 밝힌 것.
애플은 해외에 2천520억 달러에 달하는 현금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이 회사가 보유한 현금의 94%로 미국 기업 가운데 최대 규모의 해외 현금 보유액이다.

미언론들은 35%에 달하는 미국의 높은 법인세율을 피해 애플이 해외에서 벌어들인 수익을 미국으로 가져오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었다.

애플도 "세법 개정안이 통과되지 않을 경우 해외 현금을 송환할 생각이 없다"고 말해왔다.

그러다가 지난 연말 미 의회가 논란 끝에 세법 개정안을 통과시키면서 애플의 해외 현금 송환이 가능하게 됐다.

미 상·하원에서 통과되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4주 전 서명한 세법 개정안은 해외 보유 현금을 송환할 경우 한시적으로 세율을 15.5%로 낮추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 법인세율도 기존 35%에서 21%로 낮아졌다.
구글도 놀랐다… 나와 닮은 미술품 찾기 앱 iOS서도 베스트 앱
CNBC 방송은 "애플이 낼 것이라고 밝힌 추정 세금 380억 달러는 15.5%의 세율을 적용할 경우 송환액이 2천450억 달러가 될 것임을 의미한다"면서 "이는 해외에 보유하고 있는 현금 대부분을 송환하겠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애플은 발표문에서 "현재 미전역에 8만4천 명의 직원을 두고 있는 애플은 5년간 직접 고용 인력을 2만 명 더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또 미국 내 제조업체를 지원하는 '선진제조업펀드'에 50억 달러(5조4천억 원)를 투입할 것이라고도 했다.

이와 함께 300억 달러를 미국 내 납품업체들을 지원하는 데 사용하고 100억 달러는 미국 데이터 센터에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팀 쿡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우리의 성공을 가능하게 해 준 우리나라와 국민에게 (받은 것을) 돌려줘야 할 깊은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윗글 삼성, 올해 'STT-M램' 본격 양산
아래글 버틸까? 팔까?…가상화폐 폭락장세에 투자자들 고심
경제 정보 링크
나스닥 선물지수 외환시장
선물차트 섹터차트 외환 차트
매드머니주식 Barron주식 버펫소유주식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