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평창 주화에 김연아 아닌 미국 선수 새겨 넣어 ‘논란’
입력 2017-03-14
   
평창 주화에 김연아 아닌 미국 선수 새겨 넣어 ‘논란’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평창동계패럴림픽 대회 기념주화 디자인이 논란에 휩싸였다. 주화 속 피겨선수의 모습이 김연아 등 국내선수가 아니라 외국선수를 따왔다는 것이다.

한국은행은 “올해 11월 1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기념주화’(2차분)와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대회 기념주화’를 발행하기로 결정했다”며 주화의 도안을 지난 9일 공개했다. 올림픽 기념주화는 금화 2종, 은화 7종, 황동화 1종 등 모두 10종이며, 패럴림픽 기념주화는 은화 1종, 황동화 1종 등 2종이다. 올림픽 기념주화는 26만4500개, 패럴림픽은 9만5000개 발행 예정이다.

논란을 불러 일으킨 것은 은화인 피겨 기념주화다. 주화에는 피겨 기술인 ‘스파이럴(한쪽 다리를 들어올린 채 나머지 다리를 축으로 활주하는 기술)’ 동작이 새겨져 있다. 도안을 본 피겨팬들이 “도안 속 스파이럴 모습은 미국 선수인 그레이시 골드의 경기 모습을 그대로 사용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피겨 주화의 크기는 지름 3.3㎝이며, 싯스핀 장면이 좀 크게, 스파이럴은 좀 작게 새겨져 있다. 그런데 스파이럴 도안과 골드의 2014 소치동계올림픽 프리스케이팅 스파이럴 장면을 비교하면 일치한다. 의상은 물론 표정과 손 모양까지 똑같다.

일부에선 “한국에 세계적인 피겨선수 김연아가 있는데, 왜 미국선수를 기념주화에 넣었느냐”며 비판했다.

김연아를 모델로 디자인 작업을 하지 않은 아쉬움에 대해 김동균 한국은행 발권국 팀장은 “만약 김연아 선수의 2010 밴쿠버동계올림픽 금메달 기념주화였다면 김연아 선수 동작만을 참고했겠지만, 평창올림픽 기념주화에는 한국선수와 외국선수 모습이 섞여 있다. 평창조직위측에서 김연아측과 접촉한 걸로 알고 있는데 초상권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라고 답했다. 김연아의 소속사인 올댓스포츠측은 이와 관련해 “특별히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송헌석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보도부장은 “기념주화의 디자인과 제작은 원칙적으로 한국은행이 담당한다”고 말했다.

김동균 팀장은 “동계 종목의 역동성을 보여주는 여러 사진을 참고해서 기념주화를 디자인했다. 피겨에서는 골드의 스파이럴 동작이 찍힌 사진이 예술성을 잘 표현했다고 생각해 모티브로 삼았다”며 “다른 나라가 올림픽 기념주화를 만들 때도 여러 선수들의 다양한 동작을 보고 올림픽 전체를 아우르는 이미지를 적용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논란에 따라 11월 발행될 기념주화는 공개도안과 다소 달라질 전망이다. 김동균 팀장은 “피겨 기념주화에서 스파이럴을 하고 있는 선수의 얼굴 길이는 1㎜가 안된다. 은에 도안을 새기는 것이라 얼굴, 손끝, 표정 등을 세세하게 구현하기 어렵다. 실제로 발매되면 누가 모델인지 전혀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윗글 FBI, 트럼프에게 날린 강펀치 두 방
아래글 ‘박의 불복’ 쇼크…“진실 원한다니 수사 받아야”
    글 제 목
리비아 노예시장 뒤엔 이스라엘 있다
한국의 미인은 이런 '얼굴'
‘좌문재인 우트럼프’…한미 정상 사이서 식사 한국군 병사
세계 최고갑부 자리 바뀌었다
기네스 펠트로·앤젤리나 졸리 "우리도 와인스틴에게 당했다"
韓 현직 판사, 괌에서 차 안에 아이 놔두고 쇼핑했다가 경찰 체포돼
참이슬, 16년째 전 세계 판매량 1위 증류주.
영국의 최대 가족, 20번째 아기 출산
바다에서 벌써 5명 목숨 구한 8세 ‘꼬마 영웅’
한국인 과학자 부부, 자폐아 출산 원인 밝혔다
마광수 교수 자택서 숨진채 발견
땅치고 후회? 헤어진 동거녀가 8500억 복권 당첨을…
잃어버린 66년전 약혼반지 범인은 당근
보그도 반한 70세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의 패션 감각
삼계탕보다 비싼 '삼복빵'
캐나다 특수부대 스나이퍼, 3.5km 거리에서 저격 성공
37세 군주가 이끄는 자원부국 카타르…걸프의 '송곳'
35세 생일에 억만장자 등극한 ‘인앤아웃’ 린지 스나이더
해외 매체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경호원에게 주목하고 있다
美 태평양 특전사령관에 한국계 대니얼 유 소장 취임
전통 무술 참패에 충격… 中재벌, 17억원 현상금
佛마크롱, 25세 연상 부인 화제…“당선되면 공식직함 부여할 것”
개와 아이 둘만 놔둬선 안되는 이유
서울역 고가도로의 변신…콘크리트 바닥에 꽃을 피우다
수도권 서남부에 나타난 '스페인 마을'… 신세계 시흥 아울렛 가보니
1만톤 세월호 끌어올린 잭킹바지선 '임무 완료'
FBI, 트럼프에게 날린 강펀치 두 방
평창 주화에 김연아 아닌 미국 선수 새겨 넣어 ‘논란’
‘박의 불복’ 쇼크…“진실 원한다니 수사 받아야”
가장 선호하는 패스트푸드 '인앤아웃'
1234567,,,51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