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영국의 최대 가족, 20번째 아기 출산
입력 2017-09-22
   
영국의 최대 가족, 20번째 아기 출산




이미 영국에서 가장 자녀가 많은 것으로 유명한 한 가족의 엄마가 18일 스무 번째 아이를 낳고 “이제 마지막”이라고 선언했다. 그런데 남편은 아직 정관 절제 수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고, 영국 데일리 메일 등이 보도했다.

아내 수 래드포드(42)는 영국 랭커셔주 랭커스터시의 한 병원에서 분만실에 들어간 지 한 시간 만에 3.8kg로 건강하게 태어난 열한 번째 아들 아치를 품에 안았다. 수는 래드포드 가족의 페이스북 페이지 ‘더 래드포드 패밀리(The Radford Family)’에 “우리 가정에 새 가족이 생긴 것을 알리게 돼 기쁘다”며 아들 아치 로완 래드포드를 소개했다.

수는 스무 번째 아이가 태어나면서 아들 10명, 딸 10명이 돼 “딱 좋은 짝수”라고 기뻐하며 이제 더 아이를 낳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하지만 남편 노엘(46)은 정관 절제 수술을 받을 계획은 없다고.
 

금술 좋은 이 부부는 아내 수가 일곱 살이었을 때 처음 만났다. 그리고 28년 전 수가 열네 살밖에 되지 않았을 때, 첫아들 크리스를 낳았다. 두 사람 모두 태어나자마자 부모에게 버려진 아픔이 있었다. 그래서 어린 나이에 낳은 아이를 버릴 수 없었다며, 크리스를 키우기로 했다고.

이후 정식으로 결혼식을 올리고 같이 산 이 부부는 3년 후 수가 17세 되던 해에 둘째 소피를 낳았다. 그렇게 지난 30년 동안 18명의 아이를 더 낳았고, ‘막내’ 아치를 끝으로 더 식구 수를 늘리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

작년 7월 24일 열아홉째 포브를 낳은 지 1년 만에 또 아이를 갖게 된 것이었다. 수는 “이제 아이를 낳지 않는다고 생각하니 기분이 좀 이상하긴 하다”고 말했다. 또 파이 회사를 운영하는 노엘도 “언젠가는 끝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그 순간이 이제 온 것 같다. 좀 슬프다”고 말했다.

래드포드 부부의 자녀는 태어난 순서대로, 크리스(28), 소피(23), 클로이(22), 잭(20), 다니엘(18), 루크(16), 밀리(16), 케이티(14), 제임스(13), 엘리(12), 에이미(11), 조쉬(10), 맥스(8), 틸리(7), 오스크(5), 캐스퍼(4), 할리(2), 13개월 된 포브, 그리고 막내 아치다.

둘째 소피가 결혼해 세 아이를 낳아 아직 40대인 이 부부는 벌써 할아버지, 할머니가 됐다고. 이 대가족은 전에 요양 시설로 쓰였던 빅토리아풍의 큰 집에 살고 있다. 부부는 11년 전에 24만 파운드(약 3억 7000만 원)에 이 집을 샀다. 또 이들은 신용 카드를 사용하지 않으며 매년 가족끼리 해외여행을 가기도 한다고.

1주일에 음식재료에 들어가는 돈만 300파운드(약 46만 원)가 들어가는 이 집에선, 시리얼 세 상자와 우유 9L, 주스 3L가 하루 만에 동난다. 또 아이들 생일 선물은 100파운드(약 15만원) 이하로 합의했다고. 크리스마스 선물은 특별히 250파운드(약 38만 원)까지도 허락한다고 말했다.

이 부부는 열여섯 명의 아이와 함께 2013년 영국 ‘채널4 쇼’에 출연해, 영국 내에서 화제가 됐다.

     
윗글 참이슬, 16년째 전 세계 판매량 1위 증류주.
아래글 바다에서 벌써 5명 목숨 구한 8세 ‘꼬마 영웅’
    글 제 목
'맏형'은 존중받고 '맏언니'는 버려졌다
마크롱의 개혁
결혼하는 슈뢰더, 김소연 "남은 인생 반, 한국에서 살겠다"
리비아 노예시장 뒤엔 이스라엘 있다
한국의 미인은 이런 '얼굴'
‘좌문재인 우트럼프’…한미 정상 사이서 식사 한국군 병사
세계 최고갑부 자리 바뀌었다
기네스 펠트로·앤젤리나 졸리 "우리도 와인스틴에게 당했다"
韓 현직 판사, 괌에서 차 안에 아이 놔두고 쇼핑했다가 경찰 체포돼
참이슬, 16년째 전 세계 판매량 1위 증류주.
영국의 최대 가족, 20번째 아기 출산
바다에서 벌써 5명 목숨 구한 8세 ‘꼬마 영웅’
한국인 과학자 부부, 자폐아 출산 원인 밝혔다
마광수 교수 자택서 숨진채 발견
땅치고 후회? 헤어진 동거녀가 8500억 복권 당첨을…
잃어버린 66년전 약혼반지 범인은 당근
보그도 반한 70세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의 패션 감각
삼계탕보다 비싼 '삼복빵'
캐나다 특수부대 스나이퍼, 3.5km 거리에서 저격 성공
37세 군주가 이끄는 자원부국 카타르…걸프의 '송곳'
35세 생일에 억만장자 등극한 ‘인앤아웃’ 린지 스나이더
해외 매체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경호원에게 주목하고 있다
美 태평양 특전사령관에 한국계 대니얼 유 소장 취임
전통 무술 참패에 충격… 中재벌, 17억원 현상금
佛마크롱, 25세 연상 부인 화제…“당선되면 공식직함 부여할 것”
개와 아이 둘만 놔둬선 안되는 이유
서울역 고가도로의 변신…콘크리트 바닥에 꽃을 피우다
수도권 서남부에 나타난 '스페인 마을'… 신세계 시흥 아울렛 가보니
1만톤 세월호 끌어올린 잭킹바지선 '임무 완료'
FBI, 트럼프에게 날린 강펀치 두 방
1234567,,,51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