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달걀 없는 마요네즈’ 전쟁
입력 2014-11-17
   
‘달걀 없는 마요네즈’ 전쟁




‘달걀을 쓰지 않고도 마요네즈와 비슷한 풍미를 내는 식품을 마요네즈로 불러도 좋을까, 안될까’

소매유통 ‘공룡’ 유니레버와 미국의 식품벤처회사 햄턴크릭 간에 ‘마요네즈 전쟁’이 붙었다.

유니레버의 자회사 코노프코는 햄턴크릭이 “허위 광고와 불공정 경쟁”을 하고 있다며, 햄텐크릭의 주력 제품 ‘저스트 마요’<사진>의 판매를 중단해달라는 소장을 최근 미국 뉴저지 연방법원에 제출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외신이 보도했다.

이번 분쟁은 기존 식품과 새로운 식품과학의 충돌로 정리된다.

2011년 샌프란시스코에서 설립한 햄턴크릭은 달걀을 쓰지 않고 마요네즈 맛을 내는 ‘저스트 마요’를 개발, 지난해 시판을 시작했다.

보통 마요네즈는 달걀 노른자에 식초와 식용유를 섞어 만드는 고소한 맛의 식재료다. 그런데 햄턴크릭은 달걀 노른자 대신 식물에서 추출한 단백질을 사용해 마요네즈 맛을 개발했다. 이 회사는 ‘저스트 마요’가 콜레스테롤 함량이 높은 달걀 노른자를 쓰지 않아 몸에 더 건강하고, 환경 친화적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런 혁신적 아이디어에 매료돼 빌 게이츠 전 마이크로소프트 CEO, 홍콩 갑부 리카싱, 제리 양 야후 공동창업자 등 이름난 기업가들이 햄턴크릭에 투자금을 댔다.

반면 유니레버는 자사 식품 브랜드 ‘베스트푸드 앤 헬만’이 “심각하고 회복할 수 없는 피해”를 받았으며, 햄턴크릭이 “말 그대로 거짓” 마케팅을 벌이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저스트 마요’는 비건(고기는 물론 달걀, 우유도 먹지 않는 엄격한 채식주의자)용 식품일 뿐인데 햄턴크릭이 판로를 넓히기 위해 요즘 소비자들이 건강에 관심이 높은 점을 이용해 건강식인 양 오도하고 있다는 게 유니레버의 논거다.

유니레버는 소장에서 “그 이름에도 불구하고 ‘저스트 마요’는 마요네즈를 함유하고 있지 않으며, 사실상 마요네즈가 전혀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어 “연방 규정에 따라 ‘마요네즈’와 ‘마요’의 사전적 정의와 소비자가 이해하고 있는 뜻은 달걀을 포함한 식품이다. 이 재료가 ‘저스트 마요’에는 들어있지 않다”고 적시했다.

유니레버는 또 “‘저스트 마요’는 열을 가했을 때 진짜 마요네즈처럼 기름과 식초가 분리되지 않는다. 방부제도 쓰인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햄턴크릭은 헬만을 비롯해 다른 경쟁 식품 브랜드 마요네즈도 방부제를 쓴다고 반박했다.

출시 1년만에 ‘저스트 마요’는 월마트, 테스코 등 대형 유통매장 진입에 성공했다. 현재 헬만 마요네즈의 연 매출은 10억유로다. 유니레버 식품사업부문은 올 상반기에 판매매출 하락을 겪었다.
     
윗글 '퍼거슨 사태'로 멍든 미국인들 마음을 치유한 한 장의 사진
아래글 펑리위안에게 담요 덮어준 푸틴 … 그 사진 삭제한 중국 언론
    글 제 목
56년간 도망 다닌 탈주범 백발이 되어 붙잡혔다
주먹 한방에 2억3천만원
황금색 매니큐어가 만든 잭팟
미국 푸드스탬프 사용 규제 법안 속속 등장
아들에 건넨 '위로카드'…수십억을 안겨주다
살인누명 20년 복역 미국 40대, 220억원 보상에 합의
자식 위해 43년 동안 남장하고 살아온 이집트 엄마
'못 말리는 미국 고양이'…집 떠나 2천마일 유랑
美부동산 재벌 "내가 죽였지" 혼잣말 녹음돼 살인 덜미
"집도 사고 저와 결혼도 하세요!"…40대 女의 '광고'
美 원정출산 철퇴‥LA근처 알선조직 싹쓸이 단속
낳은 정일까 기른 정일까? 아이 바뀐 프랑스 가족의 선택은
“손님 덜 오게하려고…” 디즈니랜드 입장료 인상 이유가 희한해
"IS 소멸 전까지 돌아오지 않겠다"…이라크로 떠난 30대
빌 게이츠에 대한 놀라운 13가지 사실
브라질 지역 미인대회 2등 수상자, 우승자 왕관 뺏어 내동댕이
비싼 값 하는 명차 벤틀리…비결은?
50만 마리 번식의 전설 잠들다
“물맛이 이상” 물탱크서 1년전 실종된 배우 지망생 女 시신 발견
'초소형 돼지서 북극곰 크기로'.. 303kg 애완견 돼지 '화제'
박관천의 황당한 ‘권력서열’ 강의
4명 사망한 비행기 추락…7살 여자아이 기적적 생존
한국인 14명 中서 마약밀매 체포 “설마 사형…?”
美 택사스 배관회사, 매각한 차량 IS 사용
미국-쿠바 반세기 만에 국교 정상화
"백인만 구함"… '색안경' 낀 어학원
'퍼거슨 사태'로 멍든 미국인들 마음을 치유한 한 장의 사진
‘달걀 없는 마요네즈’ 전쟁
펑리위안에게 담요 덮어준 푸틴 … 그 사진 삭제한 중국 언론
‘가슴 큰 것도 죄?’, 두 나라 정쟁에 휘말린 女모델… 대체 왜?
1234567,,,51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