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낳은 정일까 기른 정일까? 아이 바뀐 프랑스 가족의 선택은
입력 2015-02-25
   
낳은 정일까 기른 정일까? 아이 바뀐 프랑스 가족의 선택은




프랑스 남부의 소도시 그라스에서 10일 함께 사진을 찍은 소피 세라노(오른쪽)와 딸 마농(왼쪽). 세라노는 10년 전 마농이 출생 당시 병원에서 뒤바뀐 남의 자식이라는 걸 알게 됐지만, 친딸과 함께 사는 대신 기른 딸을 택했다. /AP 뉴시스


열 살 된 딸이 사실은 출생 당시 병원에서 뒤바뀐 남의 자식이라는 걸 알게 되면 어떨까.

‘낳은 정’과 ‘기른 정’ 사이의 갈등은 국적을 불문하고 통속극의 고전적 주제였다. 드라마 같은 일이 프랑스에서 벌어졌다. 부모를 닮지 않은 딸 때문에 외도를 의심받았고, 진위가 밝혀진 뒤에도 “어떻게 10년 동안 친딸이 아닌 걸 못 알아채느냐”는 비난을 받았다. 그래도 엄마의 선택은 ‘기른 정’이었다고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가 24일 보도했다.

1994년 7월 프랑스 칸의 한 병원에서 출산한 소피 세라노는 인큐베이터에 머물다 온 딸에게서 이상한 점을 느꼈다. 세라노가 “아이 머리카락이 갑자기 길어진 것 같다”고 하자, 간호사는 “인공 조명을 쐰 탓”이라고 안심시켰다. 옆 병실에서도 비슷한 일이 벌어졌다. “딸이 갑자기 민머리가 됐다”는 산모의 주장에도 “조명 때문”이라는 답이 돌아왔다.

세라노의 딸 마농은 클수록 부모와 외모가 달랐다. 곱슬머리에 피부 색깔도 어두운 데다 체격도 우락부락했다. 이웃들은 ‘집배원 자녀’라고 수군거렸다. 세라노의 동거남도 아이가 외도의 결과라고 의심했다.

딸이 열 살이 되던 해 둘의 관계는 파탄이 났다. 세라노의 동거남은 ‘내 자식도 아닌 아이에게 생활비를 지급하고 싶지 않다’며 유전자 감식을 요구했다. 검사 결과 마농은 ‘아빠 딸’도 ‘엄마 딸’도 아니었다. 간호사 실수로 인큐베이터에서 다른 신생아와 바뀐 것이었다. 세라노는 그 순간 10년 전 병원에서 아이 머리카락이 갑자기 길어졌던 게 떠올랐다. 그렇게 세라노는 친딸을 찾았다.

다시 10년이 지난 지금 세라노는 여전히 그녀의 비(非)생물학적 딸과 함께 있다. 친딸은 그녀를 길러준 부모와 산다. 뉴욕타임스는 “처음에는 양쪽이 자주 왕래했지만 유대감이 생기지 않아 더 이상 만나지 않는다”며 “양쪽 모두 기른 자식과 함께하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대신 두 가족은 출산했던 병원에 2010년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병원 측은 “어떻게 엄마가 자기 아이도 못 알아보느냐”며 “10년 동안 아이가 바뀐 걸 못 알아채 피해 규모를 키운 엄마들에게도 책임이 있다”고 주장하며 맞섰다. 긴 법정 싸움 끝에 지난 10일 두 가족은 총 188만유로(약 23억5000만원)를 배상받았다.

세라노는 “친자 관계가 아니란 걸 알게 된 뒤, 우리 모녀는 서로를 잃을까 봐 두려워했고 더 사랑하게 됐다”고 했다. 자신의 외모를 빼닮은 친딸에 대해서는 어느 순간 ‘내가 낳긴 했지만 친딸에 대해 아무것도 모른다’는 느낌과 동시에 자신이 더 이상 그 아이의 엄마가 아니란 사실을 알게 됐다고 한다. 세라노는 “나는 내 비생물학적 딸과 너무나도 훌륭한 관계를 형성해왔다”며 “가족을 형성해주는 건 단순히 피가 아니라, 우리가 함께 만들어나가고 서로 이야기 나눈 그런 것들”이라고 했다.

     
윗글 美 원정출산 철퇴‥LA근처 알선조직 싹쓸이 단속
아래글 “손님 덜 오게하려고…” 디즈니랜드 입장료 인상 이유가 희한해
    글 제 목
56년간 도망 다닌 탈주범 백발이 되어 붙잡혔다
주먹 한방에 2억3천만원
황금색 매니큐어가 만든 잭팟
미국 푸드스탬프 사용 규제 법안 속속 등장
아들에 건넨 '위로카드'…수십억을 안겨주다
살인누명 20년 복역 미국 40대, 220억원 보상에 합의
자식 위해 43년 동안 남장하고 살아온 이집트 엄마
'못 말리는 미국 고양이'…집 떠나 2천마일 유랑
美부동산 재벌 "내가 죽였지" 혼잣말 녹음돼 살인 덜미
"집도 사고 저와 결혼도 하세요!"…40대 女의 '광고'
美 원정출산 철퇴‥LA근처 알선조직 싹쓸이 단속
낳은 정일까 기른 정일까? 아이 바뀐 프랑스 가족의 선택은
“손님 덜 오게하려고…” 디즈니랜드 입장료 인상 이유가 희한해
"IS 소멸 전까지 돌아오지 않겠다"…이라크로 떠난 30대
빌 게이츠에 대한 놀라운 13가지 사실
브라질 지역 미인대회 2등 수상자, 우승자 왕관 뺏어 내동댕이
비싼 값 하는 명차 벤틀리…비결은?
50만 마리 번식의 전설 잠들다
“물맛이 이상” 물탱크서 1년전 실종된 배우 지망생 女 시신 발견
'초소형 돼지서 북극곰 크기로'.. 303kg 애완견 돼지 '화제'
박관천의 황당한 ‘권력서열’ 강의
4명 사망한 비행기 추락…7살 여자아이 기적적 생존
한국인 14명 中서 마약밀매 체포 “설마 사형…?”
美 택사스 배관회사, 매각한 차량 IS 사용
미국-쿠바 반세기 만에 국교 정상화
"백인만 구함"… '색안경' 낀 어학원
'퍼거슨 사태'로 멍든 미국인들 마음을 치유한 한 장의 사진
‘달걀 없는 마요네즈’ 전쟁
펑리위안에게 담요 덮어준 푸틴 … 그 사진 삭제한 중국 언론
‘가슴 큰 것도 죄?’, 두 나라 정쟁에 휘말린 女모델… 대체 왜?
1234567,,,51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