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내 출신이 어때서…대권 잡은 광부의 딸·코미디언
과테말라
자유게시판

 
입력 10/26
ㆍ조회: 71      
내 출신이 어때서…대권 잡은 광부의 딸·코미디언



동유럽권 최대 경제 규모를 자랑하는 폴란드와 중남미 신흥국 과테말라에서 드라마 같은 정치 이변이 일어났다.

가난한 '광부의 딸'과 정치 문외한 코미디언이 정치 거목을 선거에서 꺾고 국가 정상으로 선출됐다. 부패를 일삼는 기존 정치권에 대한 국민 반감이 높아진 상황에서 무차별적인 감세·복지 확대 등 포퓰리즘 공약이 먹혀들었다는 분석이다.

25일(현지시간) 실시된 폴란드 총선 출구조사 결과 보수 성향 법과정의당(PiS)이 39%를 득표해 현 집권당인 중도 성향 시민강령(PO)을 누르고 승리했다고 AP와 AFP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8년 만에 정권 교체를 달성하고 신임 총리에 오른 승리 주역은 52세 여성의원 베아타 시들로다. 시들로 총리 당선자 라이벌은 주요 부처 장관을 수차례 지낸 PO당 정치노장이자 현 총리인 에바 코파치(59)였다.

폴란드 남부 시골 도시 오시비엥침(과거 아우슈비츠)에서 광부의 딸로 태어난 시들로 당선자는 이번 총선에서 "연금 수급 연령을 낮추고, 은행과 외국인 소유 마트 등에 대한 세금을 강화하는 한편 중소기업 세금을 감면해주겠다"며 소위 '경제민주화'로 덧칠한 포퓰리즘 공약을 내세워 돌풍을 일으켰다.

여기에다 폴란드 내 팽배한 반(反)난민 정서를 파고드는 전형적인 포퓰리스트 성향을 보였다. "여당이 정권을 연장하면 난민이 넘쳐 흘러 국민 일자리가 사라질 것"이라며 위기감을 조성하는 등 난민에 대한 반감을 교묘히 선거에 이용한 게 적중했다는 선거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이를 통해 보수당 전통 지지층인 가톨릭신도층을 집결시키고 빈곤층, 공무원까지 지지층을 넓히며 승리를 쟁취했다.

같은 날 실시된 과테말라 대선에서도 이변이 일어났다. 정치 무명의 코미디언 출신 지미 모랄레스가 이끄는 보수 성향 정당인 국민통합전선(FCN) 후보(46)가 알바로 콜롬전 대통령 부인인 국민희망연대의 산드라 토레스 후보(59)를 70%라는 압도적 득표로 꺾은 것이다. 군사독재가 끝난 1985년 이후 가장 큰 표차다. 올해 4월 첫 출마를 결심했을 때 그의 지지율은 불과 0.5%였다. 코미디 프로그램에서 정치 풍자쇼 등을 진행했던 모랄레스는 최근 전 대통령과 부통령이 연루된 세관 뇌물 비리가 터진 뒤 기성 정치권에 대한 반발이 확산된 점을 이용해 대역전극을 이뤄냈다.

극빈층 가정에서 태어난 모랄레스는 산카를로스국립대에서 경영학을 전공했지만 졸업 후 희극배우로 전향했다.

그는 기성 정치인들과 토레스 후보를 향해 이번 총선에서 '나는 부패하지도, 도둑질 하지도 않았다(Neither a Corrupt, Nor a Thief)'고 돌직구를 날리며 인기를 끌어올렸다. 중산층 감세, 무상 보육, 부자 증세, 모든 어린이에게 스마트폰 지급 등 전형적인 포퓰리즘 공약도 힘을 발휘했다. 그는 코미디언답게 유권자를 향해 "나는 20년 동안 사람들을 웃겨왔다"며 "대통령이 된다면 국민을 울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해왔다.

재미있는 점은 폴란드 시들로 신임 총리나 과테말라 모랄레스 대통령 당선자 모두 선거 승리를 도와준 '보이지 않는 손'이 있었다는 점이다. 시들로 신임 총리에게 베팅한 사람은 PiS 당수인 야로스와프 카친스키(66)다. 그는 2010년에 비행기 사고로 숨진 레흐 카친스키 전 대통령의 쌍둥이 형으로 폴란드 보수우파 정치 거목이다.

이번 선거 결과로 카친스키가 다시 화려하게 정계로 복귀하면서 시들로 총리가 카친스키 당수의 '꼭두각시' 노릇을 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모랄레스 대통령 당선자에게 정치자금과 조직을 대준 FCN은 군부와 끈끈한 유대 관계를 맺고 있다.

이 때문에 모랄레스 자신은 아니더라도 그의 주변 인물들은 다 부패했다는 비판이 나오기도 한다. 좌파정권 교체 여부를 두고 관심을 모았던 아르헨티나 대선은 최종 결과가 다음달로 미뤄지게 됐다.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대통령 후계자로 집권 좌파 '승리를 위한 전선(FPV)' 후보였던 다니엘 시올리 후보(58)와 중도우파 야당인 '공화주의제안당(PRO)' 마우리시오 마크리 후보(56)가 둘 다 40% 이상 득표에 실패해 11월 결선 투표를 치르게 된 것이다.
 
윗글 진천 백곡초, 과테말라 아동 돕기 '사랑의 줄넘기'
아래글 과테말라 대통령된 코미디언 "최소한 국민 울리진 않을 것"
자유게시판 안내
뉴스 커피에 미친 5인방이 과테말라에서 커피를 만드는 이유는?
뉴스 美 '마약반입' 기소 과테말라 前부통령 신병인수 추진
뉴스 아티틀란 호수와 카페로코
뉴스 "총 대신 펜 쥐고 미래로"…콜롬비아 52년만의 평화협정 서명
의견 라틴 아메리카는 흙수저의 숙명?
뉴스 과테말라 산사태, 가족 잃은 슬픔
뉴스 과테말라 농부들 땅 헐값에 뺏은 폭력단 14명 체포
뉴스 과테말라의 ‘과거사 정리’
뉴스 끔찍한 살인의 나라 엘살바도르…‘갱단과의 전쟁’, 끝은 있나
뉴스 진천 백곡초, 과테말라 아동 돕기 '사랑의 줄넘기'
뉴스 내 출신이 어때서…대권 잡은 광부의 딸·코미디언
뉴스 과테말라 대통령된 코미디언 "최소한 국민 울리진 않을 것"
뉴스 폭우 산사태로 최소 26명 사망·600명 실종
뉴스 7년전 총에 맞고도 살아난 과테말라 축구선수, 두번째 총격에 사망
정보 과테말라 께찰·산토토마스항 개발전망 ‘맑음’
정보 과테말라 정치, 범죄조직과의 유착관계 심각…
뉴스 과테말라 시장후보, 경호원과 함께 총격 피살 [9]
뉴스 치매 때문에…또다시 연기된 과테말라 전 독재자 재판
정보 아무도 가지 않는 멋진 신혼 여행지
뉴스 `푸에고 화산` 폭발.. 주민 대피령
뉴스 과테말라 12세 소년, 갱단 살인 요구 거부, 죽음 선택
뉴스 과테말라 전 독재자의 변호사 피살
뉴스 과테말라 대통령, 부패 의혹으로 조사받을 듯
뉴스 '부정부패' 중미(中美) 정상들 퇴진 시위 들불
홍보 획기적인 영어정복~, 손쉬운 질병치료~
뉴스 발데티 과테말라 부통령, 대구가대 방문
정보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도시 15
뉴스 자수한 과테말라 출신 '마약 여왕' 12년형 선고
정보 한-과테말라 운전면허 상호인정 협정 서명
12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