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이대호, 마이애미 백업 우타자 영입 후보
마이애미
자유게시판

 
입력 12/06
ㆍ조회: 13      
이대호, 마이애미 백업 우타자 영입 후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동부지구의 마이애미 말린스가 이대호(34)의 차기 행선지 후보로 지목됐다.

마이애미 지역 신문 '마이애미 헤럴드'는 3일(한국시간) "새로운 오른손 타자를 찾고 있는 마이애미 구단이 올해 뛴 크리스 존슨을 대신할 후보로 스티브 피어스를 주목하고 있으며, 이대호와 마크 레이놀즈도 후보"라고 소개했다.

올해 마이애미는 왼손 타자 저스틴 보어가 주전 1루수로 출전했다.

2015년 홈런 23개와 73타점을 올리며 내셔널리그 올해의 신인 투표 5위에 올랐던 보어는 올해 홈런 15개와 49타점에 그쳤는데, 왼손 투수를 상대로는 단 한 개의 홈런도 기록하지 못했다.

이에 마이애미는 오른손 타자 크리스 존슨을 영입해 왼손 투수가 등판하는 날 1루를 맡겼다.

하지만 존슨은 113경기에서 타율 0.222, 5홈런, 24타점에 그쳐 기대 이하의 성적을 거뒀다.

이대호는 올해 시애틀 매리너스와 계약하며 메이저리그에 진출해 104경기에서 타율 0.253, 14홈런, 49타점을 기록했다.

초청선수로 스프링캠프에 합류한 이대호는 치열한 경쟁을 뚫고 빅리그 데뷔에 성공했고, 시즌 중에는 왼손 타자 애덤 린드와 함께 시애틀 1루를 책임졌다.

하지만 시즌이 끝난 뒤 시애틀은 1루 수비가 가능한 오른손 타자 대니 발렌시아를 영입해 사실상 이대호와 작별을 선언했다.

만약 이대호가 내년 시즌 마이애미로 향한다면, 올해 시애틀에서와 비슷한 역할을 맡을 전망이다.

마이애미가 '출전 기회'를 계약 조건 중 가장 중요하게 꼽은 이대호의 구미에 맞는 구단이라고는 보기 힘들다.

미국 잔류와 한국 복귀, 그리고 일본 유턴 사이에서 고민하는 이대호가 어떤 선택을 내릴지 주목된다.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