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올랜도공항 '가짜총 건맨 소동'에 3시간 마비
마이애미
자유게시판

 
입력 05/31
ㆍ조회: 11      
올랜도공항 '가짜총 건맨 소동'에 3시간 마비



플로리다주 올랜도 국제공항에서 총을 든 남성이 경찰관과 행인들을 위협해 공항 청사가 3시간 동안 마비됐다고 올랜도센티널 등 미국 언론이 31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저녁 7시 30분께 올랜도공항에 나타난 마이클 웨인 페티그루(26)라는 남성이 공항 경찰을 향해 권총을 겨누며 '쏠 테면 쏴봐라'라고 소리를 질렀다.

건맨 출현에 공항은 아수라장이 됐다. 놀란 승객들이 대피하고 경찰이 출동했다. 이 남성이 총을 겨눈 채 경찰과 대치하자 경찰 인질협상 전문가팀도 투입됐다.

남성은 렌터카 회사 부스가 있는 구역으로 뒷걸음질 치다 벽 쪽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올랜도 경찰국 존 미나 국장은 "건맨은 구금됐다. 모든 사람이 안전하다"면서 "용의자는 정신적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 남성이 갖고 있던 총이 일종의 복제화기류로 가짜 총인 것으로 확인했다.

경찰은 테러 가능성은 없고 정신착란에서 비롯된 범행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올랜도공항은 밤 10시까지 대치 상태가 이어지면서 주요 터미널이 폐쇄돼 운영에 큰 차질을 빚었다.

한 목격자는 "총을 든 남성이 마구 소리를 질러댔지만 무슨 말인지 알아들을 수 없었다. 정신적 문제가 있다고 생각했는데 남성이 총을 겨누자 모두 달아나야 했다"고 말했다.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