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최순실, 미얀마 사업 이권…대사 인사 개입 정황도
미얀마
자유게시판

 
입력 01/30
ㆍ조회: 16      
최순실, 미얀마 사업 이권…대사 인사 개입 정황도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비선실세' 최순실씨(61·구속기소)가 미얀마 원조개발(ODA) 사업에 개입해 이권을 챙긴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특검팀은 이와 관련 알선수재 혐의로 최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금명간 청구해 강제조사에 나서는 한편, 유재경 주 미얀마 대사를 31일 소환해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특검 대변인 이규철 특별검사보는 30일 정례브리핑에서 "내일 유재경 주 미얀마대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조사할 예정"이라며 "조사 사항은 최순실이 미얀마 공적개발원조사업과 관련해 개인적 이득을 취한 혐의와 관련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특검보는 최씨에 대해서도 "금명간 알선수재 혐의로 체포영장을 청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검이 최씨가 이권을 챙겼다고 의심하는 사업은 미얀마 K타운 사업이다. K타운 사업은 760억원 규모의 컨벤션센터를 무상원조로 지어주고 한류 관련 기업들을 입주시키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최씨는 해당사업을 추진하는 M사의 지분을 차명으로 받아 이득을 취하려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을 통해 회사가 수익을 얻으면, 최씨도 이익을 얻는 구조를 만든 것이다.

이 사업은 2조원 규모의 이란 K타운 사업의 후속격으로, 지난해 8월 박 대통령의 순방계획에 맞춰 본격 추진됐다. 이란 K타운 사업이 최씨가 실소유한 미르재단을 운영자로 낙점해 MOU까지 체결됐기 때문에, 정부가 미얀마 K타운 사업을 재차 추진하는 데 대한 의혹도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당시 이란·미얀마 K타운 사업은 당시 대통령산업통상자원비서관이었던 정만기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이 총괄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통령과 최씨 사이에서 '메신저' 역할을 했던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58·구속기소)이 그의 직속 상관이었다.

다만 미얀마 K타운 사업은 사업추진 타당성 문제가 불거지며 담당부처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외교부 산하 한국국제협력단(KOICA)로 변경되는 등 부침을 겪었다. 여기에 미얀마의 혼란한 정치상황 등이 맞물리며 흐지부지된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는 또 이 과정에서 외교관 임명에 관여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해당 사업에 비협조적이었던 이백순 전 주미얀마 대사를 경질시키고 유재경 주미얀마 대사를 임명했다는 것이다.

특검은 최씨와 유 대사가 수차례 만나 직접 면담을 한 정황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대사는 삼성그룹의 임원을 지낸 인물로 삼성이 승마협회 등을 통해 최씨 일가의 승마지원에 발벗고 나선 시점인 2014년 1월부터 삼성전기 글로벌마케팅실장(전무)으로 근무했다. 이후 지난해 5월 미얀마 대사로 깜짝 발탁돼 세간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특검은 최씨와 유 대사를 상대로 중점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특검 관계자는 유 대사의 피의자 전환 가능성과 관련해 "일단 조사를 해봐야 하지만 그럴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특검팀이 최씨에 대한 이번 체포영장에 알선수재 혐의만 담기로 결정했다. 이에따라 박 대통령 뇌물 의혹 관련한 특검의 최씨 추궁은 다시 미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검 관계자는 "최씨에 대해선 이번 알선수재 혐의 관련 영장 뒤에 따로 또 체포영장을 청구할 것"이라며 "안 오려고 하니까 조사하고 또 불러오고 해서 (일정에) 맞춰서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이징 상하이 도쿄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