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맨해튼 K타운서 한인 피살
뉴욕
자유게시판

 
입력 01/30
ㆍ조회: 29      
맨해튼 K타운서 한인 피살




29일 새벽 맨해튼 한인타운에서 30대 한인 남성이 피살됐다.

뉴욕시경(NYPD)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쯤 하워드 지(33)씨가 한인 업소(11 W. 32스트리트) 앞에서 칼에 가슴을 찔려 쓰러진 채 발견됐고, 벨뷰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은 이날 오후 퀸즈에 사는 제임스 박(28)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판단하고 2급 살인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의 정확한 관계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경찰은 서로 알고 있는 사이로 파악하고 자세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시경 공보실 관계자는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하워드 지와 제임스 박은 서로 아는 사이(acquaintances)였다. 따라서 강도 가능성은 배제하고 사건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사건 당시 구체적인 상황에 대해 발표하지 않았으나 지씨가 쓰러진 곳의 주변 한인 업소 관계자들은 두 사람이 범행 당시 술을 마신 상태였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숨진 지씨는 맨해튼 미드타운 웨스트사이드에 있는 일본 라면 전문점(Ippudo New York)에서 매니저로 근무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식당은 웨스트사이드와 이스트빌리지에 각각 매장이 운영되고 있으며, 지씨는 웨스트사이드점 매니저로 일하기 전까지는 이스트빌리지점에서 메인 셰프로 일했다.

익명한 요구한 이스트빌리지점 매니저는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지씨는 2~3년 전부터 우리 식당에서 일했고, 중간에 쉰 적도 있었다"며 "1년 전부터는 매니저로 승격해 웨스트사이드 매장에서 근무해왔다. 지씨와 한동안 함께 근무했는데, 이런 소식을 접하게 돼 나를 비롯한 직원들의 충격이 크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씨는 사건 전날인 28일에도 일을 했고 오후 11시30분 문을 닫고 퇴근했다"고 밝혔다. 따라서 지씨는 이날 퇴근 후 한인타운으로 와 시간을 보냈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맨해튼에 있는 지씨의 집에 모인 가족들은 "박씨는 모르는 사람이다. 가족들도 영문도 모른 채 큰 슬픔에 빠져 있어 더이상 뭐라 설명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뉴욕 생활정보 링크
날씨 시간 지도 행사공연전시
대중교통 안내 한국업소록 시 정보
관광지 정보 영화관 시간표 맛집 찿기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