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뉴욕주, 불법 담배 유통 전국 최고
뉴욕
자유게시판

 
입력 02/06
ㆍ조회: 20      
뉴욕주, 불법 담배 유통 전국 최고



뉴욕주가 적법한 세금을 내지 않은 불법 담배의 유통 비율이 미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미시간주의 싱크탱크인 '매키낵 공공정책 센터(Mackinac Center for Public Policy)'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14년 기준으로 뉴욕주에서 소비된 담배의 55.4%가 불법 담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2006년엔 40.8%로 전국 5위, 2009년에는 47.5%로 애리조나주(51.8%)에 이어 2위였으나 이후로는 5년 연속 전국 최고를 이어가고 있다.

2014년에는 애리조나주가 49.6%로 두 번째였으며 뉴멕시코(46.2%).워싱턴(45.2%).미네소타(35.5%).캘리포니아(30.9%)주가 그 뒤를 이었다.

뉴욕주는 이처럼 높은 비율의 불법 담배 유통으로 연간 16억 달러의 세수 손실을 입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뉴욕주 내에 밀반입된 담배 가운데 상업적인 목적으로 타 주의 담배를 들여와서 판매하는 경우는 26.5%였으며 개인이 타 주 방문 시 담배를 구입해 뉴욕으로 반입하는 경우는 24.8%였다. 나머지는 중국 등 외국에서 밀수한 것으로 추산됐다.

뉴저지주는 전체 담배 가운데 불법 담배가 차지하는 비율이 11.28%로 전국 23위를 차지해 2013년에 비해 두 계단 하락했다. 뉴저지주의 경우 불법 유통 담배 가운데 13.1%가 개인이 타 주로 유출시킨 것으로 나타났는데, 상대적으로 담뱃값이 비싼 뉴욕 주민들이 뉴저지를 방문했을 때 담배를 사가는 경우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보고서는 뉴욕주에서 불법 담배 비율이 높은 이유를 비싼 세금 때문으로 지적했다. 뉴욕주는 담배 한 갑당 4.35달러의 특별소비세를 부과하고 있으며 뉴욕시는 여기에다 한 갑당 1.50달러의 세금을 추가한다. 뉴욕시 판매 담배 한 갑당 세금으로만 5.85달러가 부과되는 것.

불법 담배 유통 비율이 높은 주들의 공통점은 세금 차이 때문에 인접한 주와 담배 가격이 큰 차이를 보이는 곳(뉴욕, 워싱턴, 미네소타 등)이거나 값싼 멕시코 담배를 들여오기 쉬운 남부 국경이 있는 주(애리조나, 뉴멕시코 등)인 것으로 분석됐다.
 
뉴욕 생활정보 링크
날씨 시간 지도 행사공연전시
대중교통 안내 한국업소록 시 정보
관광지 정보 영화관 시간표 맛집 찿기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