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70대 한인 공항서 '폭발물 발언' 체포
뉴욕
자유게시판

 
입력 10/17
ㆍ조회: 12      
70대 한인 공항서 '폭발물 발언' 체포




항공사 직원과 언쟁을 벌이던 70대 한인이 홧김에 '폭발물 발언'을 해 공항이 일시 폐쇄되는 소동이 벌어졌다.

뉴욕 경찰에 따르면 미시간주 파밍턴에 거주하는 존 박(70)씨는 지난 14일 오전 7시15분쯤 라과디아 공항 터미널 B에 있는 스피릿 항공사 카운터에 가방을 내려놓으며 "가방안에 폭발물이 있다"고 직원을 위협했다. 박씨는 소동 직전 항공 화물 비용 50달러를 두고 항공사 직원과 언쟁을 벌였으며, 얼마 후 박씨가 다시 카운터로 돌아와 이같은 위협을 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뉴욕 경찰 폭발물 처리반이 가방을 조사했으나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현장에서 박씨를 체포했으며 아직 혐의는 공개하지 않고 있다.

이로 인해 터미널 B 일부가 폐쇄되고 승객들이 공항 밖으로 대피하는 등 큰 소동이 벌어졌으며, 일부 항공기의 출발 지연사태도 빚어졌다. 공항은 약 2시간 이후 정상화됐다. 한 승객은 "공항에 도착해 보니 모든 출입구를 경찰이 지키고 있었다"며 "공항 밖으로 대피한 승객들이 1마일은 늘어서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뉴욕 생활정보 링크
날씨 시간 지도 행사공연전시
대중교통 안내 한국업소록 시 정보
관광지 정보 영화관 시간표 맛집 찿기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