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맨해튼 트럭 돌진 테러…8명 사망
뉴욕
자유게시판

 
입력 11/01
ㆍ조회: 9      
맨해튼 트럭 돌진 테러…8명 사망



31일 맨해튼 다운타운 자전거 전용길에서 트럭 돌진 테러 사건이 발생해 8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다쳤다. 범인은 경찰의 총격을 받은 뒤 현장에서 체포됐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시경(NYPD)에 따르면 범인은 29세 우즈베키스탄 출신 이민자 세이풀로 사이포브(Sayfullo Saipov·사진)로 현재 뉴저지주 패터슨에 거주하고 있다. 사이포브는 이날 오후 3시15분쯤 스타이브슨트 고등학교 인근 웨스트사이드하이웨이의 자전거 전용길을 트럭을 몰고 돌진했다. 당시 자전거를 타고 있던 6명이 현장에서 숨지고 2명은 병원으로 옮겨진 뒤 사망했다.

사이포브는 자전거 전용길을 덮친 후 인근 스타이브슨트 고등학교 주변에서 스쿨버스를 들이받은 뒤 멈춰섰다. 스쿨버스에는 당시 성인 2명과 어린이 2명이 타고 있었으며 이들도 부상을 당했다. 이 중 한 명은 현재 중태다.

사이포브는 트럭에서 내리며 페인트볼총과 공기총을 꺼내들었고 아랍어로 '신은 위대하다'라는 의미의 '알라후 악바'라고 외쳤다고 당시 현장을 목격한 시민들이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다.

사이포브는 현장에 도착한 경찰관에게 이 총들을 겨누었고 경찰관은 총을 버릴 것을 지시했으나 따르지 않자 바로 총격을 가했다. 총에 맞은 사이포브는 결국 제압된 뒤 체포됐다.

경찰 조사 결과 사이포브가 범행에 사용한 트럭은 뉴저지주 저지시티의 홈디포에서 빌린 것으로 나타났다. 테러 사건으로 수사 중인 시경과 연방수사국(FBI)은 이번 사건을 사이포브의 단독 범행으로 결론지은 상태다.

사이포브는 2010년 미국에 합법적인 경로로 이민온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테러 조직 이슬람국가(ISIS)에 충성 맹세를 한 메모가 트럭에서 발견됐다고 뉴욕포스트가 보도했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사이포브가 범행에 사용한 트럭에서는 IS에 충성을 맹세하는 아랍어로 쓰여진 그의 친필 메모와 함께 IS 깃발 사진이 발견됐다. 이번 테러 사건의 사망자나 부상자 가운데 한인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한편 아르헨티나 정부는 사망자 중 자국민 5명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같은 고교 출신 동창들로 졸업 3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뉴욕을 방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 생활정보 링크
날씨 시간 지도 행사공연전시
대중교통 안내 한국업소록 시 정보
관광지 정보 영화관 시간표 맛집 찿기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