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강정호 “다음 시즌 유격수 출전도 가능”
입력 2016-09-27
ㆍ조회: 111      
강정호 “다음 시즌 유격수 출전도 가능”




강정호(29, 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안타를 추가하며 3경기 연속안타를 날렸다. 다음 시즌에는 두 포지션을 오가는 모습도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강정호는 27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의 경기에 팀의 4번타자(3루수)로 선발 출장해 3타수 1안타를 올렸다. 시즌 타율은 2할6푼7리로 조금 올랐고, 팀은 2-12로 대패했다. 컵스는 시즌 100승(56패)째.

경기 직후 강정호는 이날 세 번 상대한 컵스 선발 카일 헨드릭스에 대해 “계속 봐왔던 선수라 어떻게 던지는지도 알고 있었다. 변화구를 많이 던지는 투수를 상대로는 변화구를 노린다”라과 이야기했다. 헨드릭스와 벌인 세 번의 승부에서 안타 하나가 나왔고, 헨드릭스는 6이닝 7피안타 5탈삼진 무실점해 시즌 16승(8패)째를 거뒀다.

6회말 2사에 안타 상황에 체인지업을 쳤던 것도 변화구를 노린 결과도 볼 수 있냐는 물음에 그는 “그렇다”고 답했다. 구속은 90마일이 넘지 않는 경우가 많았지만, 변화가 심한 투심과 함께 체인지업, 커브가 동반되며 헨드릭스는 타자들을 효과적으로 요리했다.

이날 경기 전 클린트 허들 감독은 다음 시즌 강정호를 유격수로로 뛰게 하려는 계획을 슬쩍 내비쳤다. 이에 대해 강정호는 “그만큼 다음 시즌에 기대를 하고 계시니 시즌 끝나고 준비를 잘 해야 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실제로도 허들 감독은 유격수 출전에 대한 언급을 해뒀다. 어떤 이야기를 들었는지 묻자 강정호는 “조디(머서)가 부상을 당하거나 체력적으로 힘들 때 가끔 나갈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들었다”고 설명했다. 한국에서 주로 유격수로 뛰었던 그는 빅리그 루키 시즌인 지난해에 3루에서 활약하며 가끔 유격수로도 출장했지만, 올해는 3루에 전념하고 있다.

하지만 경기 전 허들 감독이 수비에서 ‘진공청소기’ 같다고 칭찬했던 것과 달리 강정호는 7회초 수비에서 실책을 범하고 교체됐다. 이 점에 있어서는 “아쉽다. 하나부터 열까지 다 아쉽다”라고 솔직히 말했다.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