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필라 아동병원 미숙아 키워줄 '인공 자궁' 동물 실험 성공
필라델피아
자유게시판

 
입력 04/26
ㆍ조회: 15      
필라 아동병원 미숙아 키워줄 '인공 자궁' 동물 실험 성공



생존 가능성이 없는 미숙아 새끼 양이 비닐백으로 만든 인공 자궁에서 한 달 동안 생명을 유지하며 성장시키는 데 성공했다. 이 기술이 상용화되면 미숙아 생존율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미국 필라델피아 어린이병원 연구진은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 26일 자에 “사람으로 치면 미숙아인 새끼 양을 자궁과 비슷한 환경을 조성한 인공 자궁에서 4주 동안 키워 털이 자라게 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사람의 경우 미숙아는 임신 37주 미만에 태어나거나, 출생 시 체중이 2.5㎏ 이하인 저체중아를 말한다. 국내에서 매년 5만명 가량의 미숙아가 태어나는데 최근엔 고령 출산이 늘면서 미숙아 출생률도 높아지고 있다. 연구팀에 따르면 25주차에 태어난 미숙아는 생존율이 80%로 높지만 24주차는 55%, 23주차는 15%로 점점 떨어진다. 23주차 미만 미숙아는 생존 가능성이 ‘0’에 가깝다.

/

연구진은 사람으로 치면 임신 23주가 된 새끼 양이 몇 주 정도 안정적으로 자랄 수 있도록 어미 배 속과 같은 인공 자궁 장치인 ‘바이오 백(biobag)’을 개발했다. 폴리에틸렌 성분의 투명한 비닐백에 따뜻한 물과 소금을 넣어 만든 양수를 채우고 그 안에 새끼 양을 담았다. 양수는 매일 새로 공급했다. 인공 자궁에는 태반이 없기 때문에 대신 탯줄과 연결된 튜브를 통해 외부에서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했다. 새끼 양의 심장 박동으로 혈액이 튜브를 통해 밖으로 나오면 인공 자궁 밖 기계에서 노폐물을 거르고 산소를 넣어 다시 몸속으로 넣어줬다. 이 튜브에는 각종 영양분이 담긴 수액도 연결돼 있다.

연구진이 개발한 인공 자궁은 향후 미숙아들을 살리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미숙아가 태어나면 인큐베이터에서 키운다. 아기는 환기 장치에서 공급하는 공기를 호흡하는데, 전문가들은 폐가 덜 발달한 상태에서 바로 공기가 몸에 들어오면 몸에 문제가 생길 위험이 높다고 한다. 인공 자궁은 공기 호흡 대신 혈액을 통해 산소를 공급하므로 그런 문제가 없다.

연구진은 앞으로 추가 동물실험을 거친 뒤 이르면 3년 안에 사람 미숙아를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시작할 예정이다. 필라델피아 아동병원의 에밀리 파트리지 박사는 “이번 연구의 목표는 엄마의 자궁을 완전히 대체하는 게 아니라 자궁 밖으로 나와서는 안 되는 23~24주차 미숙아들을 온전히 세상으로 나오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뉴스 "리커 내 방탄유리는 고객 모욕" 필라델피아 차단막 금지 추진
뉴스 노숙자가 전재산 2만원으로 기름 바닥난 운전자 도운 사연
뉴스 지팡이 짚고 다니는 美 86세 할머니, 은행 강도 벌이다 체포
뉴스 김현수, LAA전서 이적 후 첫 안타 신고
뉴스 데이비드 오 필라시의원 강도에 피습 당해 중상
뉴스 세계 116개국 29만 재외국민 투표…"해외 산다고 투표 빼먹을 순 없죠"
뉴스 필라 아동병원 미숙아 키워줄 '인공 자궁' 동물 실험 성공
뉴스 ‘SNS 살인 용의자’ 펜실베이니아서 자살…경찰 추적 끝에
홍보 불가능이 지닌 가능성에 대한 믿음을 믿는 사람을 찾습니다
뉴스 美 필라델피아 소다세(稅), 소비자들 '분노'
뉴스 뉴저지 주민 37%, 최저생계비 미만 생활
홍보 서울 방문시 원룸 체류 추천 ( 레이크텔 )
뉴스 바이든 前 미국 부통령, 펜실베이니아주립大 석좌교수로
뉴스 벌링턴카운티, 뉴저지 주에서 가장 교통사고 많이 나는곳
뉴스 뉴저지 모든 스쿨버스(2만3000여 대)에 감시카메라 설치한다
뉴스 제3회 초콜릿·와인 페스티발
뉴스 뉴저지 한인타운 재산세 크게 올랐다
뉴스 트럼프 취임 축하무대 서는 '로즈 장' 누구?
뉴스 필라델피아, 신년 맞아 120여년 전통의 `머머스 퍼레이드` 개최
123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