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다이어트 소다 마시면 치매·뇌졸중 위험 커진다
 Expert
나도 달인

 
입력 2017-04-21
분 류 생활
ㆍ조회: 78      
다이어트 소다 마시면 치매·뇌졸중 위험 커진다



청량음료는 들이키고 싶은데 살 찌는 걸 염려해 다이어트 소다(탄산음료)를 지속해서 마신다면 치매나 뇌졸중이 찾아올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1일(현지시간) 미 일간 USA투데이와 CNN 방송에 따르면 미국심장학회(AHA) 학회지 '스트로크(Stroke)'에는 다이어트 소다를 즐겨 마시는 표본집단이 거의 마시지 않는 집단에 비해 치매·뇌졸중 발병 확률이 월등히 높다는 내용의 논문이 실렸다.

연구진이 미 매사추세츠 주 동부 소도시 프레이밍햄에서 45세 이상 성인 2천888명, 60세 이상 성인 1천484명을 대상으로 각각 지난 7∼10년간 음료 섭취 습관과 특정 질병의 발병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다.

연구 결과 다이어트 소다를 일주일에 6회 마실 경우 거의 마시지 않는 부류보다 허혈성 뇌졸중에 걸릴 확률이 2.6배 높았다. 다이어트 소다를 하루 한 캔씩 꾸준히 마시는 사람은 치매에 걸릴 확률이 세 배가량 높게 나타났다. 
 


연구진은 다이어트 소다에 단맛을 내기 위해 첨가된 인공 감미료가 치매·뇌졸중 발병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했다.

논문 공동 필자인 보스턴대학 의과대학 매슈 페이스 박사는 "오히려 설탕이 든 음료와 치매·뇌졸중 발병의 상관관계는 찾을 수 없었다"며 "그렇다고 설탕 음료가 건강에 좋다는 뜻은 아니다. 갈증이 나면 다이어트 소다나 설탕 음료 대신 물을 마실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페이스 박사는 "뇌졸중·치매 발병률이 세 배 높아진다고 해서 운명으로 받아들일 게 아니다"면서 "뇌졸중 환자의 3%, 치매 환자의 5%가 연구와 관련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최근 다이어트 소다의 부작용·역효과를 다룬 연구 결과가 잇달아 나온 가운데 발표된 것이다.

퍼듀대학 연구에서는 다이어트 소다가 실제로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통계가 나왔다.

하버드대학에서는 다이어트 소다가 일반 탄산음료보다 심장질환에 더 좋지 않다는 연구 결과가 보고된 바 있다.
     
    글 제 목 조회
뇌 손상 부위 따라 '치매' 증상 다르게 나타난다 39
중국 훠궈(火锅), 집에서 간편하게 요리하자 67
‘5:2 법칙’ 간헐적 단식은 가장 좋은 다이어트 방법 114
사소한 ‘점‘의 위력 46
기회의 신 카이로스가 보내는 미소를 받을 당신 66
나이대별 챙겨 먹어야 할 영양제 120
주스로 같이 먹으면 좋은 과일ㆍ채소 64
'콜드브루' 커피, 시원하고 풍부한 맛에 반하다 79
NASA 우주비행사 후보생에 한국계 의사 조니 김 118
바이올린 名器 스트라디바리우스의 굴욕 147
다이어트 소다 마시면 치매·뇌졸중 위험 커진다 78
서드라이프의 시대가 온다 64
소주와 삼겹살, 코리안 패러독스 80
위암 위험을 확 낮춘 일본의 '신의 한 수' 62
단기 융자 HELOC, 장기엔 홈에퀴티 론 적당 440
난 경영자가 아니라 기업가, 기행 일삼는 브랜슨 회장 313
공기청정기 대신 공기정화식물 한 그루 장만하세요 250
‘심심’하고 ‘끈끈’한 음식이 장수의 비결 227
입 앙다물기' 내 얼굴도 최순실과 다를바 없다? 180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7 리스트 301
재난에 대비한 차 관리 234
'대한민국 1% 시니어'가 사는 실버타운 가보니… 355
좋은 커피의 향미는 타고 나는 걸까 만들어지는 걸까 204
행정자치부 '아름다운 자전거길 100선' 발표 281
왜 혼자가 편할까 208
치매 예방하려면 3·3·3 생활수칙을 지켜라 339
긴 줄을 절대 꼬이지 않게 감는법 224
작은공간을 잘 활용한 미니 아파트 실내 디자인 2 220
작은공간을 잘 활용한 미니 아파트 실내 디자인 1 216
40분 이상의 낮잠이 심장을 망가뜨린다 244
1234567,,,14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