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비교불가` 스케일…뉴질랜드 액티비티 빅3
 Travel

그곳에 가고 싶다
 
입력 2015-07-25 (토) 10:45
ㆍ추천: 0  ㆍ조회: 809      
`비교불가` 스케일…뉴질랜드 액티비티 빅3



뉴질랜드 캠퍼밴 투어에 '양념'이 빠질 수 없다. 뉴질랜드는 '천연 액티비티'의 천국이다. 가는 곳 마다 상상초월 액티비티가 캠핑족들을 반긴다. 그중에서도 명불허전 '빅3'만 꼽았다. 하실 것? 간단하다. 밴을 세운다. 뭐 할지 0.1초 고민. 그리고 바로 뛰어가면 된다. 

1. 코스만 100㎞ 넘는 '마운틴 바이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마운틴 바이크의 최적 장소 로토루아에선 각자 수준에 맞는 코스를 선택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전통적인 관광지인 로토루아의 새로운 면모를 볼 수 있는 마운틴 바이크 체험. 로토루아 마운틴 바이크 코스는 호주의 잡지들이 뽑은 월드 넘버 원 바이크 코스를 자랑하고 있다. '와카레와레와 레드우드 숲'의 어귀에 있는 이곳은 수십 개의 코스를 가지고 있다. 산 자체가 거대한 바이크 코스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코스만 합쳐도 무려 100㎞가 넘는다. 

RV 차량에 자전거가 가득찬 트레일러가 산 정상의 '토코랑이' 코스에 서면 그때부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자전거 코스가 시작된다. 로토루아 호수를 내려보면서 내려가는 코스가 가장 사랑받는 코스. 화산에서 연방 치솟는 연기까지 볼 수 있다. 

코너를 돌 때마다 마치 산 아래로 떨어질 듯한 느낌이 드는데 실제로는 그렇게 빠른 속도는 붙지 않는다. 코스도 각양각색. 열대우림 정원 같은 곳을 편하게 도는 코스가 있는가 하면 중간중간마다 계곡을 가로지르고 작은 나무 다리를 건너는 난코스도 있다. 특히나 뉴질랜드에 살고 있다면 자전거를 타고 와서 도시락을 까먹으며 멋진 투어링도 즐길 수 있을 것만 같다. 잠깐, 내가 탔던 자전거 가격을 보니 억 소리 난다. 3733달러. 

▶ 마운틴 바이크 즐기는 Tip = 마운틴바이크 로토루아 홈페이지(www.mtbrotorua.co.nz) 참고. 

가이드 투어의 경우 반나절에 1인당 130달러다. 래프팅과 카약 등 모든 액티비티가 포함된 하루 코스는 360달러다. '2015 GIANT Glory' 같은 고급 자전거도 빌려준다. 



2. 온천욕까지 즐길 수 있는 '카약'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와이카토 강을 내려오는 투어링 카약킹의 소요 시간은 두 시간 정도다.

타우포는 아름다운 호수를 중심으로 거주지가 형성된 곳이다. 그 호수와 연결된 강들과 아름다운 자연들, 그곳에서 사람들은 터전을 잡고 살아간다. 이곳의 또 다른 매력은 카약. 일반적으로 와이카토 강을 내려오는 투어링 카약킹을 즐긴다. 소요 시간은 두 시간 정도. 역시나 숙련된 가이드가 동행한다. 

강사인 마이크는 후카폴 폭포를 수백 번 내려갔던 베테랑. 카약을 타고 가던 도중에 신기한 광경이 눈에 띈다. 미끈한 비키니차림의 여성들이 강 한편에서 수영을 하고 있는 것. 지금은 그래도 겨울인데? 마이크에게 긴급 질문을 던진 결과 그곳은 온천. 즉석에서 카약을 접고 온천으로 풍덩. 강 옆에는 온천이 나무다리 아래 고즈늑한 곳에 마련돼 있다. 폭포수처럼 쏟아지는 온천수 그 아래서의 온천욕이라니. 카약을 타며 쌓일 수 있는 피로가 일시에 풀리는 느낌이다. 이러니 타우포 카약을 찾는 거겠지. 

▶ 타우포 카약 즐기는 Tip = 카누 & 카약 타우포 홈페이지(www.canoeandkayak.co.nz/Canoe++Kayak+Taupo.html) 참고. 

성인 49달러, 어린이 29달러(온천욕 포함) 방수 재킷, 피니싱 라인의 음료도 포함돼 있다. 현장 전화번호는 (07)378-1003. 



3. 서울보다 큰 호수에서 '플라이 피싱' 

 기사의 2번째 이미지

화산 활동이 만들어낸 타이포 호수는 플라이 피싱의 메카다. 현지 가이드와 함께 낚시에 나설 수 있다.

'흐르는 강물처럼'. 브래드 피트가 주연한 이 영화를 모르는 사람은 아마 없을 것이다. 그 장면 그대로다. 팔 근육 팍팍 솟아났던 그 송어 낚시. 이름하여 플라이 피싱이다. 포인트는 매머드급 몸집(?)을 가진 타우포 호수. 화산 활동이 만들어낸 이 호수의 면적은 616㎢로, 605.21㎢에 달하는 서울보다 약간 크다. 그러니, 딱 보면 글자 그대로 '바다'다. 바람이 심한 날은 물결이 파도처럼 친다.

이 강 줄기 중에서 '투랑이' 지역이 플라이 피싱의 메카다. 곳곳에는 낚시인들을 위한 유서 깊은 별장까지 있다. 넓디 넓은 리빙룸에는 짙은 가죽 소파와 타닥타닥 타들어가는 모닥불이 인상적인 곳들이니, 골라 잡으시면 된다. 브래드 피트처럼 낚시에 성공하면 십중팔구 월척. 기본 45㎝급이니 말 다했다. 

▶ 타우포 플라이 피싱 즐기는 Tip = 통가리로 로지 정보는 홈페이지 참고(www.tongarirolodge.co.nz). 

가이드와 함께 낚시에 나선다. 가이드 비용은 하루 130달러 선. 장소에 따라 헬리콥터로 이동하는 경우 비용은 올라간다. 
 
 Homepage apiece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