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43세 캐나다 총리 트뤼도, 그는 누구인가
 토론토
자유게시판

 
입력 10/20
ㆍ조회: 68      
43세 캐나다 총리 트뤼도, 그는 누구인가



19일 연방 총선에서 자유당이 압승, 올해 43세의 '젊은 피' 저스틴 트뤼도자유당 당수가 새 연방총리에 등극했다..

트뤼도 당수는 '캐나다의 존 F 케네디'라고 불리는 피에르 트뤼도 전 총리의 장남이다. 트뤼도 전 총리는 1968~1979년과 1980~1984년 15년간 재임하면서 '현대 캐나다의 아버지'로 불리는 인물이다.

아버지가 한창 총리일로 바쁘던 1972년 태어난 트뤼도 당수는 대중들의 관심 속에 유년시절을 보냈다. 대학에서 교육학 학위를 받은 뒤로는 교사로 잠시 일했다. 기자 출신인 부인과 2004년 결혼했으며 슬하에는 자녀 3명이 있다.

어린 시절부터 자유당을 지지했던던 트뤼도 당수는 아버지가 81세의 일기로 세상을 뜬 뒤 2000년대 초반부터 본격적인 정치활동을 개시했다.

트뤼도 전 총리 사망 당시 그가 작성한 애도문이 많은 정치인들 사이 회자되면서 그가 언젠가는 총리직에 도전할 것이라는 전망이 처음으로 제기됐다.

트뤼도 당수는 지난 2008년 퀘벡주 몬트리올의 지역구 하원의원으로 당선되면서 정계에 발을 들였다. 신입 정치인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당내 유력한 당수 후보로 거론되던 그는 2011년 재선에도 가뿐히 성공했다.

여러 차례 당수 자리에 대한 제안을 물리친 그는 2012년 처음으로 당수 경선에 뛰어든다. 경험이 부족하고 정치적 입지가 좁다는 비판이 많이 나왔지만 2013년 압도적인 지지 속에 자유당 당수에 올랐다.

트뤼도 당수는 부자 증세와 서민 감세를 강조하는 한편 일자리, 교육 등 사회인프라에 대한 재정 지출을 확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내왔다. 단기 적자가 불가피하더라도 이같은 정책이 결국 경기 부흥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는 것이 그의 지론이다.

트뤼도 당수는 이민과 종교 문제에 관해서도 진보적이다. 공공장소에서의 니캅(이슬람 여성들의 외출복) 착용을 금지한다는 보수당의 정책을 철회하고, 보다 적극적인 이민 정책을 도입하겠다는 입장이다.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