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바일 |

KN 메거진 | 인기칼럼 모음 | 영상메거진 | 연예뉴스 | 나도 달인 | 자동차 | 테크뉴스 | 토픽 | 스포츠 | 여행 |

토론토 평균 집값, 150만불 넘어
 토론토
자유게시판

 
입력 03/04
ㆍ조회: 19      
토론토 평균 집값, 150만불 넘어



지난 2월 광역토론토지역(GTA)에서 거래된 주택의 평균 가격이 전년 동기 대비 무려 27.7%나 뛰어 올랐고 토론토의 단독주택은 1백50만달러선을 초과한 한것으로 나타났다.


3일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EB)에 따르면 지난달 토론토에서 팔린 주택의 평균가격이 85만9천1백86달러로 지난 1년새 19.2%나 상승했으며 토론토 외곽은 88만5천5백8달러로 33.1%나 치솟았다.

위원회측은 “토론토의 집값 폭등 현상이 외곽으로 확산돼 두자리가 넘는 오름세를 보였다”고 전했다. 특히 구입자들이 선호하는 단독주택은 토론토의 경우 평균 1백57만달러로 집계돼 29.8%나 급등했다.

또 전화번호 905 지역의 단독주택은 올 1월 99만9천1백2달러에서 지난달엔 1백11만달러선을 넘어서 35.4%나 올랐다.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리치몬드 힐의 경우 1백77만5천달러로 GTA에서 가장 비싼 가격을 기록했다.

토론토 서부 미시사가와 옥빌지역은 각각 1백22만달러와 1백61만달러선으로 집계됐다. 이와관련, 위원회 관계자는 “토론토 주택시장의 매물이 크게 부족해 구입 희망자들이 외곽으로 몰려 나가고 있다”며 “주정부는 건축업계의 개발규제 대상인 녹지(그린벨트)를 풀어 공급이 늘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매물이 수요를 뒤따르지 못해 집값이 두자리 이상 오르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같은 현상이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대해 일부 경제전문가들은 “새 집을 지을 땅이 모자라 집값이 폭등하고 있다는 주장은 과장된 것”이라며 “정상 수준을 넘어선 거품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몬트리올은행의 로버트 카브식 경제전문가는 “지난해 연방정부의 새 모기지 규정에도 불구하고 집장만에 나서는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집 소유자는 지금이 지난 30년래 집을 팔기에 가장 좋은 시기”라고 밝혔다.

또한 “지난 1980년대 말이후 단독주택과 콘도 가격이 가장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며”매물 부족이 한 요인이지만 이 같은 현상의 직접적인 원인으로는 단정지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밴쿠버의 경우 외국인을 대상으로 주택 취득세가 시행된 지난해 8월 이후 거래 건수가 40%나 줄어들고 가격도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며 투기가 집값 폭등 현상의 큰몫을 차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 Knews24.com, 2008, All Rights Reserved. Published since 2007. Contact Us to report news, errors or for advertising opportunities. Privacy Policy .이용약관